본문 바로가기

애니메이션2

블렌더의 역사 *블렌더의 역사는 한국에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블렌더 공식 홈페이지를 참고로 정리를 했습니다. 시작은 1990년대 초반로 올라갑니다. 당시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애니메이션 회사인 네오지오(NeoGeo, 뭔가.. 다른게 떠오르는 이름)를 동료들과 공동으로 설립한 톤 루젠달(Ton Roosendaal)은 2D와 3D 제작을 할 수 있는 통합 프로그램을 구상합니다. 회사 내에 인 하우스(In-house) 프로그램이 너무 낡거나 관리하기 힘들다고 판단해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고자 했던 것죠. 1993년 12월 크리스마스 시즌에 새로운 3D 프로그램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아마도 솔로였을 듯... ㅠㅠ 아아 루젠달..) 이렇게 블렌더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꾸준히 개발을 진행하던 톤 루젠달은 블렌더를 회사의 .. 2019.05.06
넷플릭스 Love Death + Robots 이 작품은 사랑, 죽음, 로봇이라는 주제에 맞는 짧은 단편 18개를 모은 애니메이션 스리즈입니다. 작품마다 제작사가 다르기 때문에 스타일도 천차만별이라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스리즈의 총괄 제작자는 데이빗 핀처 감독입니다. 에피소드 별로 이렇게 색다른 기법으로 애니메이션을 만들었다니 굉장히 흥미롭네요. 개인적으로는 3편 목격자가 굉장히 인상적이였습니다. 미술과 연출이 홍콩 르와르와 재패니메이션을 섞어논 듯한 참신한 시도가 돋보였네요. 넷플릭스를 필두로 많은 회사들이 스트리밍 시장에 진출했는데요. 그중에 넷플릭스의 가장 큰 적수는 단연 디즈니입니다. 디즈니의 뿌리가 애니메이션 이기 때문에 넷플릭스도 그에 맞서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 스리즈는 말하자면 디즈니가 아닌 다른 지향점을 가.. 2019.0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