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생활/책갈피

박완서 <도둑 맞은 가난, 1975>

by 정원 urban831 2019.07.14

박완서 <도둑 맞은 가난, 1975>

"여 봐, 이러지 말고 이제부터 내가 하는 소리를 정신 차리고 똑똑히 들어. 나는 부잣집 도련님이고 보시는 바와 같이 대학생이야. 아버지가 좀 별난 분이실 뿐이야. 방학동안에 어디 가서 고생 좀 실컷 하고, 돈 귀한 줄도 좀 알고 오라고 무일푼으로 나를 내쫓으셨던 거야. 알아듣겠어."

부자들이 제 돈 갖고 무슨 짓을 하든 아랑곳할 바 아니지만 가난을 희롱하는 것만은 용서할 수 없지 않은가. 가난을 희롱하는 건 용서할 수 있다손 치더라도 가난 그 자체를 희롱하는 건 용서할 수 없다. 내 가난은 그게 어떤 가난이라고. 내 가난은 나에게 있어서 소명(召命)이다. 거기다 맙소사. 이제부터 부자들 사회에선 가난장난이 유행할 거란다.

나는 돈을 받아 그의 얼굴에 내동댕이치고 그를 내쫓았다. 나는 그를 쫓아보내고 내가 얼마나 떳떳하고 용감하게 내 가난을 지켰나를 스스로 뽐내며 내 방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내 방은 좀 전까지의 내 방이 아니었다. 내 가난을 구성했던 내 살림살이들이 무의미하고 더러운 잡동사니가 되어 거기 내동댕이쳐져 있었다. 내 방에는 이미 가난조차 없었다. 나는 상훈이가 가난을 훔쳐갔다는 것을 비로소 깨달았다.

그들은 빛나는 학력, 경력만 갖고는 성이 안 차 가난까지 훔쳐다가 그들의 다채로운 삶을 한층 다채롭게 할 에피소드로 삼고 싶어한다는 건 미처 몰랐다.

나는 우리가 부자한테 모든 것을 빼앗겼을 때도 느껴보지 못한 깜깜한 절망을 가난을 도둑맞고 나서 비로소 느꼈다.

- 박완서 <도둑 맞은 가난, 1975>

 


 

선거 시즌에 표 달라고 길거리에서 소시민 코스프레하고
쪽방촌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가난을 상품화 하고
가난했던 시절 쥐어짜는 랩하며 외제차 몇대나 굴리고 다니고
금수저면서 상가 건물에서 찬물 샤워하는 쇼하는 거

그것이 진짜 현실인 사람들 물먹이는 거라고 생각해 왔는데
40년도 더 전에 나온 이 소설을 오늘 날에 적응해 봐도
이질감이 없다는 것이 그저 슬픈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0